인물

충장공 김덕령(忠壯公 金德齡 : 1567 ~ 1596년)

김덕령(金德齡)장군은 광주 충장동에서 출생하여 종조부 김윤제와 우계 성혼에게서 수학했다. 왜란이 일어나자 형 김덕홍을 따라 고경명 의병대에 참여했다가 노모 봉양을 책임지고 귀가했다. 어머니를 여의고 형의 전사소식을 들은 장군은 내종형인 해광(海狂) 송제민의 권유와 장성현령 이귀의 천거와 전라감사의 인정을 받아 각진에 격문을 보내 의병을 일으켰다. 김덕령장군은 왕으로부터 충용장이라는 칭호를 받고 권율원수의 지휘 하에 진주 · 고성 등지에서 왜병을 공격하였고 거제도를 총공격했는데 왜군이 성을 굳게 지켜 성과가 없었다. 그 후 장군은 모함을 받아 이몽학의 난에 연루되었다고 고문을 받다 29살의 나이로 죽게 되었다. 사후에 병조판서에 증직되고 충장공의 시호가 추증되었으며, 광주 무등산에 충장사를 건립하여 그를 주인공으로 모시고 있다. 시에서는 김덕령 장군을 오래도록 기리기 위해 광주 중심지의 상징도로인 충장로 입구부터 광주일고를 지나 경열로에 연결되는 도로를 충장로로 부르고 있다.

top 버튼